아이옷샵 - 아이옷샵 _아기의 행복을 위한 모든 것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알림글/이벤트소식

알림글/이벤트소식

최근 아이옷샵에 일어난 일 알려드려요~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아기 옷은 푹푹 삶는 게 정답?
작성자 아이옷샵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2-07-03 13:04:03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5175

출처: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DC14&newsid=01935206599590912&DCD=A00204&OutLnkChk=Y


아기 옷은 푹푹 삶는 게 정답?


"아기 옷, 이제 삶지 마세요~!"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 김영순(64,서울 서초구)씨는 요즘 직장 일에 바쁜 딸 대신 생후 2개월 된 손녀를 돌보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아기 분유 먹이랴, 빨래하랴, 재우랴, 달래랴 두 손이 모자랄 지경이다. 하지만,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손녀딸이기에 사소한 것 하나까지 세심히 챙겨주고 싶은 것이 김 씨의 마음. 특히 김 씨는 연약하고 민감한 아기피부를 생각해 손녀의 옷만큼은 꼭 따로 삶는다. 또, 최근 손녀딸은 분유를 먹이면 계속 토하는 통에 혹여나 옷에 젖 얼룩이 남을까 걱정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김 씨가 그렇듯이 우리나라 세탁문화는 소위 ‘삶는’ 문화로, 대부분의 엄마들은 아기 옷의 완벽한 살균소독을 위해 자주 옷을 삶는다. 하지만 아기 옷, 삶아도 괜찮은 걸까?

아가방앤컴퍼니 홍보팀 황은경 부문장은 “삶는 세탁은 옛날, 세제가 없던 시절 아기를 위생적으로 키우기 위해 개발한 현명한 세탁법임은 분명하지만, 최근엔 우수한 각종 세제가 많이 출시되는 것은 물론, 기능성 소재 같은 경우 삶는 세탁은 오히려 섬유를 손상시키기 때문에 아기 옷은 삶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아기 옷 삶으면 ‘왜’ 안 되나=아기 옷을 삶으면 안 되는 이유 중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옷 모양의 변형’ 때문. 최근 판매되는 아기 옷들은 부드러움을 유지하기 위해 고급 면수나 특수 소재를 많이 사용하는데, 이런 소재들은 삶으면 원단이 늘어나거나 줄어들어 옷의 수명을 단축시킨다. 이는 정사각형의 속싸보를 삶으면 직사각형으로 변형되는 것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또 아기 옷을 삶으면 아기 옷의 염색물이 빠지기도 한다. 보통의 아기 옷은 파스텔 색상의 무늬가 많은데 60~80℃의 염색을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100℃가 되는 끓는 물로 아기 옷을 삶게 되면 아기 옷의 염색물이 빠지고, 이염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삶는 세탁을 하면 섬유가 약해져 옷감의 손상을 야기한다. 여름 단면 원단 같은 경우 삶는 세탁을 하면 좀벌레 먹은 것처럼 군데군데 구멍이 나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 이는 면사의 꼬임이 풀어지면서 섬유가 약해지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은 면 기저귀나 가제손수건을 지속적으로 삶으면 점점 얇아져서 찢어지는 것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이 외에도 목이나 소매의 시보리, 허리 고무줄 등의 부자재를 포함한 아기 옷의 경우 삶는 세탁을 하게 될 시 늘어나거나 망가져 입지 못하게 돼, 아기 옷은 삶는 세탁을 피하는 것이 좋다.

◇토한 자국이나 이유식의 얼룩제거는=얼룩을 제거하기 위해서도 엄마들은 주로 삶는 세탁을 택하지만, 모유나 분유의 주성분은 바로 단백질. 단백질은 그 특성 상 열을 가하면 응고하는 성질이 있다. 처음에는 얼룩이 지워진 듯 깨끗해 보일 수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섬유 깊숙이 숨어있던 얼룩이 다시 올라올 수 있다. 토한 자국이나 이유식의 얼룩을 제거하기 위한 가장 ‘최선’의 방법은 가장 ‘단순’한 방법으로 해결 가능하다. 바로 ‘빠른 시간 내 세탁을 하는 것’. 바로 세탁이 불가능하다면, 일단 얼룩만 부분 세탁하거나, 세제를 조금 묻혀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아가방앤컴퍼니 홍보팀 황은경 부문장은 “아기가 장염에 걸렸다거나 집에 환자가 있는 경우, 어쩔 수 없이 삶는 경우도 있지만 그럴 때는 옷이 어느 정도 손상될 수 있다는 사실을 감안해야 한다”며 “또 삶는 시간도 가능하면 3분을 넘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 아기옷, ‘어떻게’ 세탁할까=아기 옷은 ‘손빨래’하는 것이 가장 좋다. 하지만 부득이 세탁기를 이용해야 한다면 옷감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꼭 세탁망에 넣어 세탁한다. 또한 아기 옷은 가급적 어른 빨래와 같이 빨지 않도록 하며, 아기 의류와 기저귀는 철저히 구분해서 빠는 것이 좋다.

특히 아기 빨래는 반드시 아기 전용 세제나 천연 세제를 사용해야 한다. 만일 일반 세제를 사용했을 경우 세제가 섬유에 남아 아기에게는 피부병과 염증을 유발시킬 수 있으며, 신생아에게는 습진이 발생할 수도 있다. 심각하게는 세제가 간장이나 신장에 축적돼 간 기능이 저하될 수 있으며, 세포 장애를 일으켜 성장기에 있는 아기들에게 위험할 수 있으니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

아가방앤컴퍼니 홍보팀 황은경 부문장은 “요즘 젊은 신세대 부부조차도 그 옛날 어머니들이 하던 방법 그대로를 이어받아 아기 옷을 삶는 경우가 많다”며 “아기 옷 세탁 시에는 옷 안쪽에 붙어있는 세탁 라벨을 반드시 확인하고, 세탁표시법대로 세탁을 하는 것이 가장 올바른 방법이다”고 전했다.XML




 




cnfcj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DC14&newsid=01935206599590912&DCD=A00204&OutLnkChk=Y




c




cn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TODAY'S
ITEMS

  • 버튼
  • 버튼
  • 버튼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문의하기
  • 상품후기
  • 모델지원
  • 장바구니
  • 고객센터
  • 마이쇼핑
  • 배송조회
  • 주문조회
  •  
  • social  network